ALL OR NOTHING

 

 

 

 

 

 

 

 

 

 

 

 

 

 

 

 

 

 

 

 

 

 

 

Comment +3

 

지척에 아름다운 명산을 두고서도

3년만에 두번째 덕유산을 찾아본다.

이틀전 산아래에선 봄을 재촉하는

비가 하염없이 내렸었고...

예상대로 덕유산엔 눈이 스쳐 지나갔고

습도가 높은덕에 눈과 함께

하이얀 상고대까지 볼 수 있었다.

어쩌면 마지막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달려가면서도 산위의 하늘은 분명

나를 위해 좋을거란 믿음하나로...

역시 기대를 져버리지 않았던 덕유산

겹겹이 산그리메사이로 옅은 운무가 채워져

최고의 멋진 풍경을 담을 수 있었다.

지금 이보다 더 좋을순 없다!

난 현재에 충실하고 최선을 다했으니까

앞으로도 그렇게 삶을 살아가라는

덕유산이 내게 전하고픈 말이였을지도...

 

 









































Comment +2

  • 올해는 눈이 적게 내린 탓에 덕유산의 설경이 조금 아쉽지만,
    그래도 청명한 덕유산을 담으셨습니다.
    덕분에 멋진 작품 즐감합니다~~

    • 눈이 있으면 있는대로
      없으면 없는대로
      최선을 다해 아름다운풍경을
      만날 수 있는 것에 감사해야죠.
      아직 춘설에 대한 희망은 있어요ㅋ





































Comment +0

 

구름이 열일한 다대포일몰

 

 

 

 

 

 

 

 

 

 

 

 

 

 

 

 

 

 

 

 

 

 

 

 

 

 

 

Comment +1

 

 

하늘의 구름과 바람

파도와 바다가 만들어낸

오랜 시간의 흔적위를 걷는다

우린 인연이 닿을듯 하지만

그렇게 스쳐 멀어져 간다

 

 

2019..01.25

다대포에서

 

 

 

 

 

 

 

 

 

 

 

 

 

 

Comment +0


이곳에 눈이 내리길
2년이나 기다렸다.
눈이 내리면 제일먼저
달려가 촬영하고 싶었던
수령 380년으로 추정되는
대평리 마을어귀에 자리잡은
보호수인 왕버들 설경이다.


.

.

.

.

.

Comment +2

  • 설연휴는 잘 보내셨습니까?
    흑백으로 담은 설경이 더 운치있어 보입니다...ㅎㅎ

    • 이청득심님~기해년 건강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전 열근하며 명절연휴를 보냈답니다.
      지난달 31일 휴무날 때맞춰 내려준
      눈 덕분에 오랫동안 기다린 설경을
      촬영할 수가 있었답니다.


지난해 3월초순에
촬영했을때보다
매화꽃 개화진행 상태가
훨씬 좋았다.
작년에 만들었던 구성과 구도
활용을 잘했지만 빛이 구름에...
아쉽다,,,
어제 비가 눈으로 바뀐날
우중매와 슬러쉬같은 설중매를
동시에 촬영한 사진들이
제법 올라왔는데
이젠 화사한 자태를
보기 힘들지 않을까?
걱정이 앞선다.



.


.


.


.


.


.


.


.


.


.


.


.


.

Comment +0


·

·

·

2016.09.20
경남 합천 황매산

 
사진에 대해 전혀 모르던
아니 카메라작동법도 모르고
풍경오토로 셔터만을 누르던
심지어 촛점포인트도 몰랐다.
감도 셔터속도 조리개가 뭐야?
그런 시절이 내게도 있었다.
그저 여행이 좋아 다니다 보니
풍광 좋은곳도 만나게 되고
눈으로만 보면 아쉬움이 남으니
인증샷정도로 사진을 마주한게
그 작은 시작의 계기가 되었다.
그땐 지금의 나는 상상도 못했다.
요즘 나는 카메라를 들 자신이 없다
의미없는 셔터만 누른다고
다 사진이 되는건 아니기때문에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일들은
빨리 포기하는 편이 마음 편하다.
안되는걸 알면서 마음에서 놓지못해
붙잡고 있으면 결국 상처받고
아픈건 내몫이니까,,,
오랜시간 사적인 일들로
오롯이 사진에만 전념하고 집중해도
모자랄 시간에 감정소모가
너무 많았던 지난 시간들
늘 그렇듯 모든 문제의 시작이
마음에서 부터이고 보면
그 해답도 결국 내안에 있는것이다.
그걸 찾기까지가 오랜시간이 걸릴뿐,,,
사진도 그런것 같다.
지금 보이지 않는걸 애써 찾기보다
예전 처음 사진을 마주하던 때의
기억을 떠올려 되돌아본다.
후보정을 통해 세상의 빛을 찾고
내안의 잠재된 자아를 일깨워본다.
그때 무엇을 보고 느꼈는지를
사진으로 어떻게 표현해야하고
보는이로 하여금 공감의 감정을
이끌어 내는 그런 사진을 위한
이런저런 번민같은 나의 고민들
젠장,,,점점 더 어려워진다😭

'산다는건 > 일상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렵다...  (3) 2019.01.15
[2019/01/01] 기해년 새해  (2) 2019.01.01
^^  (2) 2018.06.12
1년전 오늘...  (2) 2018.05.28
사진,그 상상의 공간  (0) 2018.05.25
두번째 전시회   (2) 2017.10.17

Comment +3

  • 주제넘는 말씀이지만 지금의 모습은 누구나 한번쯤은 겪게되는 정체기가 아닐런지요...
    지금의 고뇌와 고민들은 어쩌면 성장의 자양분일지도 모릅니다.
    잘 이겨내시길 기원드립니다.

  • 쉽지 않지요.
    ㅎㅎ
    잘 견대내셔야지요.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즐거운 목요일 되세요^^

  • 무엇이든 더 깊어지면
    더 어려워지더라구요.

    좋은 결론 찾으시길 바랍니다.^^